note

Addicted to Markdown

요즘은 가능한 메모는 모두 Markdown으로 작성하려고 노력 중.  

웹 툴도 markdown 안되면 배제. Tumblr는 markdown을 지원하지만, markdown으로 입력한 글을 다시 편집할 때 HTML 태그가 보여서 버렸다. WordPress.com이 markdown으로 기본으로 지원하게 된 것이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지만.  

Markdown을 기본적으로 지원하는 블로그 툴인 ghost.org를 쓰고 싶은데 지금 사용하는 웹호스팅에서는 node.js를 지원하지 안하 당분간은 사용하기 힘들 듯 하다. 입력 창이 정말 인상적인데.  

그런데 오늘 보니 wordpress.com도 입력 창이 블로그 창 위쪽에 만들어진다. 화면을 위, 아래로 갈라 위쪽에는 입력 창이 뜨고 아래쪽에는 블로그가 보이고. 대신 아래쪽 블로그는 바로 입력하고 있는 내용이 보이는 건 아니고. 아마도 Publish 버튼을 누르면 위쪽 입력 창이 사라지고 아래쪽 블로그 창이 다시 커지면서 업데이트가 될 듯. 

헛…. wordpress.com도 markdown으로 입력한 내용을 다시 편집할 때는 그냥 HTML tag가 보인다. 뭐 이래…

note

dokuwiki에 코드를 포함하는 글을 올리려니 자꾸 렌더링이 이상해진다. 그렇다고 markdown plugin을 이용해서 글을 쓰려니 이건 section editing이 안되고, 리스트를 쓰면 글 색깔이 회색으로 나오고.

윈도용으로 쓸만한 markdown previewer만 있어도 좋겠건만 마땅한 게 없네. haroopad는 너무 느리고.

dokuwiki에서 코드 부분이 이상했던 건 markdown 관련 plugin 때문인 듯. 일단 markdownu와 markdownextra plugin 둘다 끄니 제대로 보이는 듯. markdownextra의 경우 markdown 키워드로 묶는 방식을 사용하니까 사용해도 되는 듯. markdownu만 끄고 사용.

note

Markdoc Documentation » Index

markdown 기반의 wiki.

그런데 사내 서버에 설치가 안된데. markdoc은 설치가 되었는데 CherryPy라는 모듈이 필요하다고 하는데 그게 설치가 안되네.

**Update**

apt-get install python-cherrypy3로 해결.

그런데 image file을 어떻게 사용할 수 있는 걸까? markdown 문서 파일과 같은 디렉토리에 뒀는데 404 에러가 뜨네

Markdoc Documentation » Index

note

Lightweight markup language – Wikipedia, the free encyclopedia

Lightweight markup language – Wikipedia, the free encyclopedia.

StackOverflow를 봐도 대부분 동의하는 내용은 markdown은 blogging에 초점을 맞췄고, ReStructuredText는 좀 더 복잡한 내용을 할 수 있다고(책을 쓸 수 있을 정도니). 그래서 후자는 주로 latex이나 pdf 등의 export용으로 많이 활용하는 듯.

참고로 Python의 문서가 Latex에서 RST로 변환되었다고 한다.

참고로 markdown과 RST를 모두 변환할 수 있는 툴 pandoc.
http://johnmacfarlane.net/pandoc/README.html