Culture, note

우아한형제들의 Baby Steps

우아한 형제들의 Baby Steps

우아한 형제들의 Baby Steps

인상깊었던 글들 정리

지금까지 겪었던 어떤 조직보다도 빠르게 변화를 받아 들이고, 그것에 익 숙해지고 난 후 바로 옆 사람과 옆 조직에 빠르게 전파가 되었다는 점입니다. 일을 더 잘 하고 싶은 마음, 더 가치 있는 일을 하고 싶은 마음이 가득했고, 밀려 오는 파도를 두려워하지 않고 오히려 몸을 맡기는 서 퍼처럼, 이러한 변화의 물결을 피해서 도망가는 것이 아니라 그 물결 위에 올라타는 모습들을 보았습니 다.

그 결과로 지금은 Confluence를 이용한 문서화 수준을 넘어서, 각 프로젝트마다 특성에 맞게 Scrum 또 는 Kanban Board를 만들고, 업무들의 진행 상황을 같이 살펴 보고 논의하며 일을 하고 있습니다.
보통은 자신이 감당해야 할 부담이 늘어날 수 있기 때문에 익숙함을 선택하기 마련인데,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분들이 우리가 가야 할 변화의 방향이라면, 힘들더라도 그 당시에 피하기 보다는 정면으로 맞서서 어떻게 해서든 해보려고 했다는 점

변화를 대하는 태도 가 가장 중요하다. 아무리 좋은 환경을 제공해도 구성원들이 환경을 수용할 의지가 없다면 아무 소용없다.
지금보다 더 나은 방법으로 일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을 늘 가져야 한다. 이게 최선입니까?

  1. 이 조직은, 정말로 변화에 열려 있고 갈망한다.
  2. 그 변화를 같이 만들어 나갔으면 좋겠다.
  3. 시니어의 역량은 내가 얼마나 많은 것을 아느냐가 아니라, 나로 인해 같이 일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좋은 쪽으로 변화하고 그것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어내는 데 있는 것 같다.
  4. 시니어가 이런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같이 일하는 사람들도 그것에 동참해야 한다. 우아한형제들은 이것이 가능한 조직이다.
  5. 이 과정을 통해서 시니어도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.
    이미 잘 하는 조직이니까 여기에 오면 좋다는 것이 아니라, 변화를 만들어 가는 과정에 같이 참여하고 그 것을 통해 경험할 수 있는 것이 많다는 점에서 좋은 조직

어떤 조직의 문제는 모든 일을 책임 추궁하고 비난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아무도 스스로 나서서 하려 하지 않는다. 주어진 문제를 어떻게 회피할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먼저다. 아무도 챙겨주지 않으므로 스스로를 보호해야 하는 자연스런 본능이다.

조직원들이 창의성이 부족하고, 주인의식이 없는 무책임한 돈벌레라서 그런 게 아니다. 그렇게 행동하지 않으면 피해만 입는 문화를 만든 조직의 잘못이 크다.

조직 내에서는 점점 공유가 활발

내가 뭔가 대단한 것을 알아서 공유하는 것이 아니라, 내가 새롭게 알게 된 것을 공유함으로써 나 스스로 한 번 더 정리를 하고, 혹시 나와 비슷한 경험을 하게 될 사람들을 돕는다는 것

모르는 것은 부끄러운 것이 아니라는 것.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말하지 않는 것이 부끄러운 것이라는 생 각. 현재 실력이 뛰어난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, 계속 발전하기 위한 노력을 하느냐 안 하느냐가 더 중 요한 것이라는 생각.

공유하는 작업이 특별 한 것일 필요는 없다.

자신이 새로 알게 된 것을 그냥 적으며 된다. 누군가에게는 이미 알고 있는 내용일 지 몰라도 자신에게는 정리하는 기호가 되고, 누군가에게는 새로운 정보가 된다. 누군가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기 보다 스스로 알고 있는 것, 새로 알게 된 걸 정리하는 걸 목적으로 하면 된다. 에버노트처럼 second brain으로 활용하다보면 자연스럽게 정보가 모인다.

비단 개발자뿐 아니라, 사람이 가장 밀도있게 성장하는 때는, 잘하는 것을 계속하는 것이 아니라, 어제보 다 나은 오늘과 오늘보다 나은 내일이 끊임없이 반복될 때라고 생각합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