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ote

Agile의 본질은 시장 변화에 보다 능동적으로 빨리 대응할 수 있고, 개발자들이 보다 즐거운 거라고 이해하고 있다.

하지만 누구는 그냥 버그 수만 이야기한다. 버그 수가 같아도 왜 하냐고 할 듯.

앞으로 Agile 언급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. Agile을 요구사항 변경의 수단으로 악용할 조짐이 다분한다.

수용할 수 있는 문화가 있어야 뭐라도 제대로 될 듯. 탱자가 되어버린 Agile, 안녕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