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ote

‘정의’도 안한 용어를 만들어놓고는 그 정의를 만들라고 부서에 지시.
뭘 할지 모르는 부서를 만들어 놓고 ‘니네 뭐 할꺼냐’고 숙제 주기.

뭔가 순서가 뒤 바뀐 게 아닌가? 아니면 창의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조직 운영을 하는 건가?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