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ote

너 잘났다 vs. 그럴 수도 있겠네

기존 체계에 반하는 의견을 제시했을 때 대부분의 사람은 전자의 소감을 가지지 않을까?
후자의 입장에서 볼 수 있는 여유가 있는 사람이 꼭 필요하다. 그것도 최고 위치에 있는 사람이.

via tumblr http://cychong.tumblr.com/post/66928877708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