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ote

맨날 선수 탓만 하는 SK 이만수 감독. 하지만 중론은 잘 만들어진 팀을 감독이 제대로 못 쓴다는 평이다. 전 감독과 선수들이 수 년간 고생해 만들어진 조직력을 망치는 데는 들으려 하지 않고, 숲을 보지 않고, 조직의 문제가 뭔지를 고민하지 않는 능력 부족의 리더 단 한 명이면 족하다.

리더가 적절히 분위기를 만들어주면 자연스럽게 조직원도 따라가기 마련.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