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ote

들으려고 하지 않는 리더밑에서 일하는 갑갑함.
불편한 사실이 있어도 이야기를 못한다. 말해봐야 틀리지 않다고 강변만 하니. 관리를 안하고 있다는 게 맞는 거리고, 일하는 약속된 방법이 없어 맨날 허둥지둥대도 그게 맞는 거라고 주장하는 첩첩상중의 관리자들. 정말 미래가 없다. 적어도 몇 년 간은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