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ote

요즘 동료들하고 함께 야구가 재밌는데 그 이유가 야구 자체가 재밌는 것 외에 함께 이기고, 함께 지는 걸 느끼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.

지면 다음에 더 잘해서 이기고 싶은 생각이 드는데 왜 일에서는 그런 생각이 덜 드는 걸까? 역시 ‘자발’적인 참여가 답인가?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